[2021 매일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 야간산행

공룡처럼 죽고 싶어

뼈가 남고 자세가 남고

내가 연구되고 싶어

 

몸 안의 물이 마르고

풀도 세포도 가뭄인 형태로

내가 잠을 자거나 울고 있던 모습을

누군가 오래 바라볼 연구실

 

사람도 유령도 먼 미래도 아니고

실패한 유전처럼

석유의 원료가 된대

흩어진 눈빛만 가졌대

 

구멍 난 얼굴뼈에서

슬픔의 가설을 세워 준 사람

가장 유력한 슬픔은

불 꺼진 연구실에서 흘러나왔지

 

엎드린 마음이란

혼자를 깊이 묻는 일

 

오래 봐줄 것이 필요해

외계인이거나

우리거나

 

눈을 맞추지

 

뼈의 일들

원과 직선의 미로 속으로

연구원이 잠에 빠진다

 

이게 우리의 이야기

 

강이 비추는 어둠 속에서

신발 끈을 묶고

발밑을 살펴 걷는 동안의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