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갑다 새책]나의 삶, 나의 그림/양성옥 산문집/만인사 펴냄

"나는 그림을 그릴 때 몸이 부자유스러움도 잊어 버린다. 아프면서 그림을 할 수 있겠나 팽게친 내 자식들, 다시 작업실을 만들고 챙기다 보니 어떤 놈은 곰팡이가 생겼고, 어떤 놈은 찢어졌고, 어떤 놈은 생생하다. 작품도 나를 닮아 파란만장하다."(책머리에)

양성옥은 올해 일흔 살의 대구 여류 화가다. 기자는 2019년 전시장 한 퍼포먼스 행사에서 불편한 몸으로 자신의 키만한 빗자루를 들고 기다란 한지 위에 그림을 그려나가던 작가에게 당시 주변의 많은 후배와 동료 작가들이 큰 박수로 화답했던 걸 기억한다.

책의 구성은 제1부 삶과 예술의 편린들, 제2부 투병기, 제3부 아픔을 딛고 소통하면서 살아가는 이야기, 제4부 자잘한 일상 속 생의 기쁨을 곰새기고 있다.

대학에서 가정학을 전공하던 지은이는 그림에 대한 열정을 버리지 못해 대학생활을 미술학원에서 보냈다. 그러기를 한 3년, 공모전에 작품을 내어 입선을 했고, 46세 때 그림 20여점을 갖고 '나 속의 나'를 주제로 첫 개인전도 열었다. 이윽고 49세 때 미술대학 대학원에 들어가 나이 어린 동기생들과 함께 빡빡한 대학원 일정을 보냈고, 졸업 후 화가의 길을 걷게 됐다.

그러던 중 2005년 50대 중반에 찾아온 불청객은 그녀의 삶을 송두리째 앗아 가는 것만 같았다. 뇌졸중이었다. 사흘 만에 깨어난 그녀는 하루에도 열두 번도 죽고 싶은 심정이었다고 고백한다.

여행만이 낯선 풍경을 만나는 건 아니다. 고통의 낯선 풍경도 삶의 과정이었던 것이다. 가족의 사랑과 이웃의 친절, 종교의 힘으로 마비 증세와 우울증을 어느 정도 극복한 그녀에게 가장 큰 힘이 됐던 것은 역시 미술이었다. 이후 작가는 설치와 퍼포먼스를 통해 자신이 건재함을 당당히 알리기 시작했다.

70 평생 드라마틱했던 자신의 삶과 예술을 짧고 굵게 되돌아 본 양성옥 산문집의 책머리 제목 '지금 나 살아 있소'는 삶의 깊은 수렁에 빠졌다가 다시 일어선 사람만이 느끼는 존재의 환희이자 사랑의 웅변이다. 157쪽, 1만5천원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