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아파트 논란 혜민스님 "중다운 삶 살도록 노력"

아파트 구입 관련 구체적인 해명은 없어

혜민스님. 매일신문DB 혜민스님. 매일신문DB

최근 미국 뉴욕 아파트 구매 의혹이 불거져 앞서 제기된 '남산뷰' 자택에 따른 '풀소유' 논란이 가중됐던 혜민스님이 3일 반성 취지의 입장을 연합뉴스에 밝혔다.

혜민스님은 한 방송에서 자신의 남산뷰 자택이 공개된 후 현각스님이 '저격'하는 등 풀소유 논란이 불거지자, 지난 15일 자신의 SNS를 통해 활동 중단 선언 및 참회의 뜻을 밝힌 바 있다.

이후 미국 뉴욕 아파트 구매 의혹이 제기되면서 재차 반성의 뜻을 밝힌 것이다. 두 번의 풀소유 논란에 두 번 모두 반성한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tvN '온앤오프' 혜민스님 출연 장면. tv 화면 캡처 tvN '온앤오프' 혜민스님 출연 장면. tv 화면 캡처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혜민스님은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번을 계기로 제 삶을 크게 반성하고 중다운 삶을 살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정식 스님이 되고자 출가한 후 미국 뉴욕 브루클린 소재 아파트를 구매 및 보유한 의혹이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한 구체적인 해명은 명확히 내놓지 않았다. 혜민스님은 실제 아파트 구매 및 보유 사실 등과 관련한 입장은 연합뉴스에 따로 전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연합뉴스는 혜민스님이 미국으로 이민을 간 후 얻은 이름인 '라이언 봉석 주' 명의로 부동산 등기 이력 문서를 분석, 혜민스님이 2011년 5월 다른 외국인과 함께 뉴욕 브루클린 소재 주상복합아파트 한 채를 약 61만 달러에 구입했다고 보도했다. 이 아파트의 현 시세는 매입가의 2배쯤인 약 120만 달러(13억2천만원) 정도로 알려졌다.

1973년 대전 태생인 혜민스님은 고등학교까지 한국에서 마친 후 미국으로 이민을 가 하버드대와 프린스턴대 등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고, 이 즈음인 1998년 미국 뉴욕 불광선원 주지 휘광 스님을 은사로 출가했다. 이어 2006년부터 2014년까지 미국 햄프셔대에서 종교학 교수로 재직했다. 교수 재직 후반기쯤인 2012년 베스트셀러가 된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을 펴내는 등 한국 활동을 통해 유명인이 됐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