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까지 작가 예수형 개인전

예수형 'into the memories' 예수형 'into the memories'

예수형 작가가 29일까지 대백프라자갤러리 B관에서 '기억속으로(Into the memories)'를 주제로 개인전을 열고 있다.

시계가 자연스럽게 걸려있는 작품도 있고 초현실적 분위기에 놓여진 시계도 있다. 시계라는 매개체를 통해 기억과 추억을 떠올리게 한다.

예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목탄을 주재료로 사용해 통일된 색조로 지나간 시간에 대한 갈망을 표현했다. 목탄을 단순히 드로잉의 재료가 아닌 회화의 일부분으로 인식해 시간의 표현체로 사용했다.

예 작가는 "흔히 접하는 방송 매체를 보면 지난 일들을 회상하는 장면에서 무채색 계통의 모노톤을 사용해 과거의 모습을 표현하는 것을 종종 볼 수 있듯이 목탄이 가진 흑백의 아련한 화풍으로 추억을 표현하고자 했다"면서 "새롭고 화려함을 지닌 시계가 아닌 낡고 오래된 시계라는 대상이 평면 속에서 목탄과 어우러져 시간을 이야기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