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M으로 만나는 세상…2020 영호남청년어울림한마당(달빛오작교)

매일신문사가 주최‧주관…대구광역시·광주광역시 후원

영호남청년어울림한마당에 비대면으로 참가한 청년이 진행자와 토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 공간울림. 영호남청년어울림한마당에 비대면으로 참가한 청년이 진행자와 토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 공간울림.

'2020 영호남청년어울림한마당(달빛오작교)' 행사가 19일 오후 7시 대구 수성구의 '공간울림 공연장'에서 열렸다.

3시간 넘게 진행된 이날 행사는 80여 명의 영호남 청년들이 참여한 가운데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줌을 통한 비대면 방식으로 펼쳐졌다.

7시 행사가 시작되면서 사전에 참여자들에게 배포한 도서 '리부트'(코로나로 멈춘 자아를 되찾는 것이 주 내용)에 대한 언택트 토크가 사회자 안내로 실시됐다.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야 하는 젊은이들의 고민과 현실 타개에 대한 어려움에 대해 참가자들이 공감하는 시간이었다.

이어 1부에선 '두려운 시대를 살아가는 청년들의 만남'을 주제로 바이올린 첼로 피아노 공연이 실시됐다. 2부는 '혼돈의 시대를 살아가는 청년들의 눈물'을 주제로 한 마임 공연이, 3부에선 '시대와 자신을 사랑하는 청년들의 웃음'을 주제로 한 퓨전 공연이 있었다. 마지막 4부에서는 '미래에 당당하게 맞서려는 청년들의 다짐'을 주제로 가요 공연이 펼쳐졌다.

행사는 책방 '지금의 세상' 대표인 김현정 씨가 진행을 맡았다.

이날 행사에 참가한 이혜림 씨는 "코로나 시대 언택트 만남을 통해 영호남 청년들의 감성을 지지할 수 있는 행사가 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번 행사는 매일신문이 주최‧주관하고, 대구광역시와 광주광역시가 후원했다.

영호남청년어울림한마당 랜선콘서트 출연진들이 공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공간울림. 영호남청년어울림한마당 랜선콘서트 출연진들이 공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공간울림.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