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문화가 있는 날 행사…대구 구립문화회관 곳곳에서 클래식의 향연

10월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공연과 전시 등 다양한 문화행사가 펼쳐진다.

모녀 피아니스트 한인원과 그의 딸 류연주 모녀 피아니스트 한인원과 그의 딸 류연주

'4 핸즈 Bis'의 공연이 28일(수) 오후 7시 30분 수성아트피아 무학홀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은 모녀 피아니스트 한인원과 류연주가 선보이는 피아노 포핸즈(four-hands) 공연으로 두 명의 피아니스트가 피아노 한 대로 연주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소극장오페라 '카르멘' 공연 모습 소극장오페라 '카르멘' 공연 모습

28일(수) 오후 7시 30분 어울아트센터 오봉홀에서 소극장오페라 '카르멘'이 공연된다. 영혼의 자유를 갈망한 카르멘과 그녀의 사랑을 얻고자 했던 돈 호세의 비극적인 사랑이야기를 100석 남짓한 소극장에 맞춰 새롭게 재해석하여 지역주민들에게 소개한다.

이번 공연에는 테너 이현(나레이션), 메조소프라노 박소진(카르멘 역), 테너 박신혜(돈 호세 역), 바리톤 제상철(에스카미요 역)이 출연한다. 전석 1천원. 053)320-5120.

번안오페라 '등꽃나무 아래서' 출연진. 왼쪽부터 윤승환, 송지은, 구수민, 김현준 순. 번안오페라 '등꽃나무 아래서' 출연진. 왼쪽부터 윤승환, 송지은, 구수민, 김현준 순.

웃는얼굴아트센터 '로컬아티스트 프로젝트'의 여덟 번째 무대로 라모아트컴퍼니의 번안오페라 '등꽃나무 아래서'가 28일(수) 오후 7시 30분 웃는얼굴아트센터 청룡홀에서 개최된다.

60분간 펼쳐지는 이번 공연은 모차르트가 12세 때 작곡한 소박하고 꾸밈없이 사랑스런 오페라 'Bastien und Bastienne'를 17세기 코르시카섬 바스티아 마을에서 대구 달서구 장기동으로 무대를 옮기고 독일어로 된 음악을 우리말로 공연한다.

임봉석 예술감독이 연출을 맡았으며, 음악감독·각색 류지은, 피아노 서인애가 함께한다. 기봉 역에 윤승환, 꽃님 역에 송지은, 달래 역에 구수민, 도사 역에 김형준이 출연한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