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아트피아, 바로크 시대 음악 선보이는 '바흐 사이클 시리즈' 21·22일 세 차례 무대 올려

'음악의 아버지'라 불리는 바흐의 무반주 바이올린·첼로 모음곡과 골드베르크 변주곡 등 바로크시대 작품을 선보이는 '바흐 사이클 시리즈'가 21일(수)·22일(목) 세 차례에 걸쳐 수성아트피아 무학홀에서 펼쳐진다.

'사이클 시리즈'는 음악 역사상 중요한 발자취를 남긴 대작곡가의 주요작품을 한 무대에 올려 그의 생애와 음악을 보다 넓은 시각에서 이해하기 위해 수성아트피아가 기획된 프로젝트로, 지난해는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앞두고 피아노 소나타 전곡을 연주했다. 이번에는 서양음악 역사 속 '음악의 뿌리'를 회고하기 위해 요한 제바스티안 바흐의 작품을 다룬다. 예술감독은 경북대 김호정 교수(첼로)가 맡았다.

바이올리스트 김수지 바이올리스트 김수지

21일 오후 2시에는 '바이올린의 구약성서'로 불리는 바흐의 '무반주 바이올린 소나타와 파르티타' 전곡이 연주된다. 소나타 3곡과 파르티타 3곡으로 구성돼 기교는 물론 음악적 깊이를 갖춰야 소화할 수 있는 곡이다. 바이올린을 위해 작곡된 역사상 가장 위대한 작품으로 일컬어지지만, 정해진 해석이나 테크닉이 없어 바이올리니스트 혼자 끝없는 한계에 부딪히며 도전해야 하는 작품이다. 바이올리니스트 장혁준이 소나타 1번과 파르티타 1번, 이강원이 소나타 2번과 파르티타 2번, 김수지가 소나타 3번과 파르티타 3번을 연주한다.

첼리스트 김호정 첼리스트 김호정

같은 날 오후 7시 30분에는 바흐의 '골드베르크 변주곡 현악 3중주'와 '바로크 실내악' 작품을 선보인다. 골드베르크 변주곡은 원래 건반악기를 위해 작곡된 곡이지만, 최근에는 현악 3중주로 편곡해 많이 연주하고 있다. 또 바흐의 '트리오 소나타', '오케스트라 모음곡' 등을 바이올리니스트 김나연·송정민, 비올리스트 이수민, 첼리스트 김호정, 더블베이시스트 조재복, 플루티스트 안명주, 쳄발리스트 아렌트 흐로스펠트가 함께 연주한다.

 

바이올리니스트 장혁준 바이올리니스트 장혁준

22일 오후 7시 30분에는 바흐의 '무반주 첼로 모음곡' 전곡이 연주된다. 무반주 첼로 솔로를 위해 쓰인 최고의 작품으로 평가를 받고 있는 곡이지만 어떤 연주자에게도 만만치 않은 곡이면서 끊임없는 도전 정신을 불러일으키는 곡이기도 하다. 첼리스트 이언이 1번과 6번, 이윤하가 2번과 4번, 김유진이 3번과 5번을 연주한다.

전석 2만원. 인터넷(www.ssartpia.kr), 전화 (053-668-1800)로 예매하면 된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