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운동가' 전태일 '인권변호사' 조영래 무대에서 만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