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입사시험 논란에 "깊이 사과"…재시험 예고

언론계 안팎 비판 이어지자 "성 인지 감수성 재점검"

MBC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에 대한 호칭을 물은 취재기자 입사시험 문제 논란에 결국 사과했다.

MBC는 14일 사과문을 내고 "문제 출제로 발생할 수 있는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우려에 대해 사려 깊게 살피지 못했다. 이 사건 피해자와 논술 시험을 본 응시자들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MBC는 "출제 취지는 언론인으로서 갖춰야 할 시사 현안에 대한 관심과 사건 전후의 맥락을 파악하는 능력을 보기 위함이었다"면서도 "이번 일을 자성의 계기로 삼아 성 인지 감수성을 재점검하겠다"고 약속했다.

MBC는 또 후속 조치로 이번 논술 문제를 채점에서 제외하고, 기존 논술 시험에 응시한 취재·영상 기자에 한해 새로 논술 문제를 내 재시험을 치르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일정은 추후 공지할 예정이다.

MBC는 전날 치러진 취재기자 부문 입사시험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문제 제기자를 피해자로 칭해야 하는가, 피해호소자로 칭해야 하는가(제3의 호칭도 상관없음)'라는 취지의 문제를 내 응시자들과 정치권에서 비판이 일었다.

해당 사건 피해자 변호인인 김재련 변호사도 이날 오전 KBS1라디오(97.3㎒)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시험 문제에 대해) 굉장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피해자는 이 상황에 대해 '참 잔인하다'고 표현했다"고 전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와 MBC노동조합도 비판 성명을 내는 등 논란이 이어졌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