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키워드] 소설가협회, 추미애에 공개 사과 요구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7일 오후 열린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자료제출 요구와 관련한 의원들의 의사진행 발언을 듣고 있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7일 오후 열린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자료제출 요구와 관련한 의원들의 의사진행 발언을 듣고 있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한국소설가협회가 최근 윤한홍 미래통합당 의원 질의에 "소설 쓰시네"라며 반발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공개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소설가협회는 30일 성명을 통해 추미애 장관의 발언에 대해 "국회에서 국민들이 보고 있는 가운데 법무부 장관이 아무렇지도 않게 소설을 '거짓말'에 빗대어 폄훼할 수가 있느냐"며 추 장관의 공개 해명과 사과를 촉구했다.

네이버 어학사전에는 관용구 '소설을 쓰다'에 대해 '지어내어 말하거나 거짓말을 하다'라고 설명하고 있다.

네티즌 사이에서는 "많은 이들이 관용적으로 사용하는 표현에 사과를 요구하는 것은 과한 처사"라는 의견과 소설가협회에 대한 지지 의견이 맞서고 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