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통 가족애 다룬 연극 '가족특공대'…17,18일 서구문화회관

연극 '가족특공대' 연극 '가족특공대'

전쟁통에 뛰어들어 목숨과 재산을 내놓으면서까지 학도병 아들을 찾으려는 절실한 가족애를 그린 연극 '가족특공대'를 대구 서구문화회관에서 17, 18일 이틀간 만나볼 수 있다.

가족특공대는 6·25전쟁 당시 칠곡 낙동강전투를 배경으로 학도병으로 징집된 5대독자를 구하기 위해 전쟁터로 뛰어든 가족의 이야기를 담았다. 극적인 긴장감과 함께 이야기를 담백하게 풀어내 깊은 감동과 여운을 안기며 코믹 요소를 더해 자칫 무거울 수 있는 주제를 재미있게 풀어간다.

6·25전쟁이 터지자 심마니인 '강호'는 아들 '용이'의 장가밑천인 산삼 5뿌리를 가슴에 품고, 가족들과 대구 '영애 고모' 댁으로 피난을 간다. 할아버지 '춘봉'을 따라 동생 '정이'와 간 장터에서 어렸을 적 소꿉친구인 '옥순'을 만난 용이는 정이도 따돌리고 옥순과 신이 나 장을 돌아다닌다. 그러다 학도병을 모집하던 모병관에게 잡힌 용이는 학도병 차에 오르게 되고 그렇게 가족들과 생이별한다. 이 소식을 들은 강호와 춘봉, 고모부 '기태'는 전장에 뛰어들어 용이를 구출하고자 마음먹고 가족특공대를 결성한다.

티켓은 13일 오전 9시부터 티켓링크(온라인 예매)나 서구문화회관을 방문해 예매할 수 있다. 10세 이상 관람가. 17일 오후 7시 30분, 18일 오후 2시, 5시 총 3회 공연. 러닝타임 60분. 전석 무료(1인 2매). 문의 053-663-3081.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