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보건대 인당뮤지엄 '박철호 작가 초대전 Spiel Raum'

 

박철호 작 'EncounterⅢ_Etching' 박철호 작 'EncounterⅢ_Etching'

"예술가는 의미의 관계망 안에서 시시각각 조합되는 새로운 텍스트를 읽어나가면서 그것을 자신의 화면에 기록한다."

대구보건대학교 인당뮤지엄은 새, 잎 등을 소재로 초기 판화부터 생명의 순환을 다룬 캔버스, 설치작품에 이르기까지 생성과 소멸하는 자연을 통해 삶의 희로애락을 텍스트로 삼는 화가 박철호의 기획초대전 'Spiel Raum'전을 열고 있다.

이번 전시는 또한 작가의 세계관이 어떻게 드러나고 있는 지,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 지를 살펴볼 수 있는 계기가 되고 있다.

전시된 작품들을 둘러보면 작가의 초기의 석판화, 에칭과 같은 판화 등은 날카롭고 강렬한 선들로 이뤄져 있고 돌가루, 파라핀 왁스, 알루미늄 판 등의 재료적 실험을 통해 더욱 묵직한 에너지를 담아내고 있음을 알아차릴 수 있다.

특히 린넨, 종이 드로잉 작업으로 발전된 현재의 작품들은 재료나 크기의 제약을 넘어 작가의 흔적을 드러내면서 판화적 요소를 간직한 조형언어를 캔버스에 표현하고 있다.

평론가 유진상에 따르면 자연 순환을 통해 인간의 근원적 가치를 문제 삼은 박철호의 작품은 식물의 생장과 군생, 그것들이 만들어 내는 풍경을 매개로 시점과 시공간의 추이에 따라 수없이 많은 맥락을 파생시키고 있다.

이번 전시는 7월 30일(목)까지 진행되며 인당뮤지엄 홈페이지 사전 예약을 통해 관람이 가능하다. 문의 053)320-1857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