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역사] 1906년 6월 4일, 선비 최익현 의병을 일으키다

박상철 일러스트레이터

1906년 6월 4일 74세의 노유 면암 최익현이 전북 태인의 무성서원에서 항일의병을 일으켰다. 선생은 800여 명으로 불어난 의병대와 함께 정읍, 순창으로 밀고 나갔으나 의병을 해산하라는 고종의 칙지에 따라 남원에서 통분의 해산을 한 후 대마도에 감금됐고 이듬해 1월 1일 단식 끝에 순국했다.

박상철 일러스트레이터 estlight@naver.com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