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샘 vs 탑동, 적석목곽묘 전성시대’ 특별전

쪽샘 44호분 출토 '신라 행렬도 새겨진 항아리' 일반에 첫 공개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천존고서 30일∼12월 30일까지

쪽샘 44호분에서 나온 신라 행렬도 새겨진 항아리 조각. 이번 전시를 통해 일반에 처음 공개되는 유물이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제공 쪽샘 44호분에서 나온 신라 행렬도 새겨진 항아리 조각. 이번 전시를 통해 일반에 처음 공개되는 유물이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제공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한국문화재재단과 함께 '쪽샘 vs 탑동 : 적석목곽묘 전성시대' 특별전을 오는 30일부터 12월 30일까지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천존고 전시실에서 연다.

1천500여년 전 형성됐던 경주 쪽샘·탑동 유적에서 조사된 신라 적석목곽묘 조사 성과를 종합적으로 살펴볼 수 있는 전시다.

적석목곽묘(돌무지덧널무덤)는 5∼6세기 신라 지배층 무덤 양식으로 나무곽(木槨)으로 매장시설을 만들고 돌을 쌓아 보호한 후 흙을 덮는 구조다. 신라 시대 무덤이 밀집한 경주 대릉원지구의 쪽샘 유적에선 적석목곽묘 200여기를 비롯해 널무덤(목곽묘), 돌널무덤(석곽묘), 독무덤(옹관묘) 등 다수의 무덤이 확인됐다.

전시에선 쪽샘 44호분에서 나온 '신라 행렬도'가 새겨진 항아리가 일반에 처음 공개된다. 높이 약 40㎝ 긴목 항아리로 추정되는 토기에 기마행렬, 인물, 동물이 함께 행렬하는 장면이 묘사돼 있다. 이밖에 '토우 장식이 붙은 뚜껑', '동물무늬 항아리' 등 유물 729점을 만나볼 수 있다.

경주 남천과 인접한 도당산 아래에 위치한 탑동 유적에선 적석목곽묘 76기를 비롯한 약 180여기의 무덤이 조사됐는데, 이번 전시에선 금귀걸이, 은반지, 각종 말 장식, 토기 등 411점의 유물을 선보인다.

올해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개소 30주년과 한국문화재재단 창립 40주년을 함께 기념해 기획한 행사다.

쪽샘 적석목곽묘 출토 장신구류. 문화재청 제공 쪽샘 적석목곽묘 출토 장신구류. 문화재청 제공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