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계국으로 황금물결을 이룬 경산 남천둔치'

5천 ㎡ 야생화단지에도 각종 꽃들이 활짝 만개해 장관을 이뤄

경산 남천둔치가 활짝 핀 금계국과 각종 야생화들로 장관을 이루고 있다. 경산시 제공 경산 남천둔치가 활짝 핀 금계국과 각종 야생화들로 장관을 이루고 있다. 경산시 제공

경산 남천둔치가 활짝 핀 금계국으로 황금물결을 이루고 있어 장관이다.

경산 시민들은 25일 "코로나19 이후 그 동안 누리지 못했던 봄기운을 한꺼번에 누리는 마냥 남천둔치에는 현재 활짝 핀 금계국이 황금물결을 이루고 있다"면서 "남천둔치 백옥교에서 서옥교 구간 1만㎡면적에 걸쳐 피는 금계국은 수세가 강해 매년 시민들에게 어김없이 봄기운을 선사하고 있다"고 자랑한다.

경산 남천둔치가 활짝 핀 금계국과 각종 야생화들로 장관을 이루고 있다. 경산시 제공 경산 남천둔치가 활짝 핀 금계국과 각종 야생화들로 장관을 이루고 있다. 경산시 제공

금계국은 다년생 숙근초화로 기온이 높아진 5월 중순 이후 절정을 이루며 꽃 모양이 가을철 코스모스와 비슷하고 진한 황색을 띠는 게 특징이다. 금계국 조성지에 이어 2017년에 조성된 남천둔치 어울림 야생화단지 역시 5천㎡ 면적에 이르며 샤스타데이지, 가우라 등을 시작으로 26종의 야생화가 봄에서 가을까지 연이어 개화한다.

경산시는 한편 가을철 색다른 전경을 위해 현재 남천둔치 그라스원 조성공사를 시행하고 있다. 이 공사가 끝나면 핑크뮬리, 수크령, 팜파스그라스 등 다양한 초화류들이 연출하는 또 다른 하천 경관을 만끽할 수 있을 전망이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앞으로도 생활권 도시림 조성 및 개선을 위해 경산시 내 유휴지 등을 적극 발굴, 활용할 것이며, 살기 좋은 행복건강도시 실현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