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시, 국가산업단지에 ‘빛의 랜드마크’ 조성한다

구미시 ·도레이첨단소재, 상생협력으로 지속가능한 도시재생 모델 구축에 합의

구미시와 도레이첨단소재는 '구미 산업단지 야간경관 조성사업'추진을 위한 상호 협력 업무협약(MOU)을 20일 체결했다. 구미시 제공 구미시와 도레이첨단소재는 '구미 산업단지 야간경관 조성사업'추진을 위한 상호 협력 업무협약(MOU)을 20일 체결했다. 구미시 제공

경북 구미국가산업단지 도레이첨단소재 굴뚝이 '빛의 랜드마크'로 변모한다.

20일 구미시와 도레이첨단소재는 구미1공장(공단동 소재) 내에 있는 '고상중합 탑' 시설을 활용한 야간경관 조성사업 추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경북 구미국가산업단지 도레이첨단소재 야간경관 조성사업 조감도. 구미시 제공 경북 구미국가산업단지 도레이첨단소재 야간경관 조성사업 조감도. 구미시 제공

도레이첨단소재의 '고상중합 탑'은 현재 사용이 중단된 유휴시설로 보존의 가치가 높을 뿐만 아니라, 높이 55m, 넓이 25m의 규모로 구미국가산업단지 대표적인 산업시설이다.

이번 야간경관 조성사업은 사업비 8억원이 투입되며, 광평동에 위치한 '수출산업의 탑'과 함께 추진된다. 오는 6월에 설계용역을 완료하고 7월부터 9월까지 설치공사를 마무리 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아름답고 독특한 조명 연출 뿐만 아니라, 구미전자정보기술원의 기술지원을 통해 구미의 첨단 IT기술인 AR(증강현실) 체험공간을 마련해, 홍보 및 관광산업과도 연계한다는 방침이다.

또 구미시는 국가산업단지 내에 산재하고 있는 역사적 가치가 있는 유휴 산업시설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이를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한 다양한 시책을 계획중에 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야간경관조명 사업 뿐만 아니라, 앞으로 시설을 다각도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