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언론진흥재단, 경북대와 함께 '대구경북 미디어 교육 현장 진단' 세미나

21일부터 6월 25일까지 총 네 차례 열려

한국언론진흥재단 한국언론진흥재단

한국언론진흥재단(이사장 민병욱)과 경북대학교(총장 김상동)는 21일(목)부터 6월 25일(목)까지 대구경북디자인센터에서 총 4회에 걸쳐 '대구경북 미디어 교육 현장 진단' 세미나를 공동 개최한다.

'미디어 리터러시 변화에 따른 대구경북 지역 미디어교육 현장 진단토론 및 방향 제시'라는 주제로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개최된다. 올해 세미나에서는 대구경북 지역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 실태를 점검하고,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에서 현장 교육 체계가 어떻게 발전해 나가야 될지를 중점적으로 다룬다.

세미나는 ▷중등교육(21일) ▷초등교육(28일) ▷대학교육(6월 18일) ▷교육정책 및 행정(25일) 등 4개 분야로 나누어 진행된다. 각 분야별 교육 실무자와 미디어 강사 간 토론좌담회 형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지역 교육 현장에 초점을 맞춘 구체적인 분석 및 진단을 통해 이론적인 수준에서 벗어나 좀 더 현실적이고 실현 가능한 교육 방안을 찾아보고자 한다.

김태우 한국언론진흥재단 대구지사장은 "미디어의 무분별한 확산과 가짜뉴스가 넘치는 요즘, 미디어를 올바르게 이해하고 사용하는 능력을 키우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세미나가 지역 미디어교육 현장을 공급자와 수요자 시각에서 교차 진단함으로써 더 효과적인 교육 모델 및 정책 수립에 기여하는 장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은 전 국민 미디어 리터러시 보급 및 활성화를 위해 ▷미디어교육 통합지원사이트 포미(www.forme.or.kr) 운영 ▷학교별 맞춤형 미디어 리터러시 수업 지원 ▷온라인 뉴스 읽기를 위한 e-NIE 프로그램 보급 등의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키워드=미디어 리터러시(media literacy)

다양한 매체를 이해할 수 있는 능력으로, 여러 형태의 메시지에 접근하여 메시지를 분석, 평가하고 의사소통할 수 있는 능력.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