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키워드] '봄 캐럴'

'벚꽃엔딩' 차트 상위권…코로나로 위축된 심리에 등장 시기 늦어져

29일 오후 경남 창원시 진해구 경화역 공원 일대가 한산하다. 왼쪽 사진은 작년 진해군항제 개막일인 지난해 4월 1일 같은 장소 벚꽃 인파 풍경. 연합뉴스 29일 오후 경남 창원시 진해구 경화역 공원 일대가 한산하다. 왼쪽 사진은 작년 진해군항제 개막일인 지난해 4월 1일 같은 장소 벚꽃 인파 풍경. 연합뉴스

29일 음원 차트에는 버스커버스커의 '벚꽃 엔딩' 등 대표적인 '봄 캐럴'이 어김없이 등장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로 야외 활동은 물론 봄 분위기를 누릴 여유도 줄어들면서 대표적 봄 노래들이 차트에 재등장하는 시점이 전반적으로 늦춰지는 등 소비가 위축되고 있다는 분석도 많다.

2012년 발매된 '벚꽃 엔딩'은 이날 오후 4시 기준 멜론 실시간 차트 29위, 지니 21위, 플로 39위, 벅스 11위 등 주요 음원 차트 상위권에 모습을 보였다.

'벚꽃 엔딩'은 29일로 발매된 지 꼭 8년을 맞은 버스커버스커 1집 앨범 타이틀곡으로, 매년 봄만 되면 차트에서 부활했다.

또 다른 봄 노래로 꼽히는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2017년 곡 '봄날'도 같은 시각 멜론 68위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