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신천지, 24일 서울 기자회견… '이만희 교주 불참'

서울시청 인근 호텔서 기자회견, "사실과 왜곡된 보도 있어 공식 입장 내기로"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앞. 매일신문 DB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앞. 매일신문 DB

최근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를 빠르게 확산시킨 것으로 지목되는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이번 사태와 관련해 24일 처음 공식 입장을 밝히기로 했다.

신천지 관계자는 "24일 서울시청 인근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돌아가는 상황과 관련해 우리 입장을 밝히겠다. 지금까지의 상황과 조치 결과, 앞으로 계획 등을 설명하겠다"고 22일 말했다.

시간은 미정이다. 이날 신천지 교주인 이만희 총회장은 불참한다. 신천지 대변인과 총회 산하 24개 부서장 중 주요 부서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관계자는 "사실과 왜곡되게 보도되는 경우가 있어 공식 기자회견을 연다"고 밝혔다.

신천지 대구교회에서는 지난 18일 31번째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나온 뒤로 이곳을 다녀간 수십명의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22일 오전 현재 신천지 관련 확진자만 169명까지 늘어났다. 전체 확진 환자 346명 중 절반가량이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