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나인 "박경 측, 아이유 등 두고 만만한 바이브 언급"

7일 기자회견 "대형 기획사 가수 두고 마음에 안 드는 가수만 골라 지적" 주장

메이저나인 소속 바이브 메이저나인 소속 바이브

바이브의 소속사 메이저나인이 음원 사재기 의혹을 해명하며, 바이브를 저격한 박경이 아이유 등 대형 소속사 가수를 두고 만만한 가수만 언급했다고 불쾌감을 내비쳤다.

베이저나인은 7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사 사옥에서 음원 사재기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 설명회를 열었다. 앞서 SBS 탐사보도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를 통해 재차 논란이 된 음원 사재기 의혹을 해명하는 자리였다.

이날 메이저나인 측은 "모든 가수가 페이스북 마케팅을 한다"면서 해당 기법을 활용하는 대형 기획사 소속 아이돌 등 아티스트들의 실명을 공개했다.

메이저나인 측은 "(자신들을 저격한) 박경 소속사 역시 페이스북 마케팅을 활용 중"이라고 주장하며 "대형 기획사 아이돌들이 하면 페이스북 마케팅이고 바이브, 임재현, 황인욱 등이 하면 왜 음원 사재기라는 것이냐"고 항변했다.

아이유 아이유

메이저나인 측은 박경이 글을 썼던 당시의 멜론 차트 이미지를 공개하면서 "당시 순위에는 아이유, JYJ를 비롯해 대형 기획사 소속 아이돌들이 포진되어 있다. (박경의 트위터 글은) 그 중에 만만한 바이브와 다른 아티스트들을 언급한 것이다. 어떤 근거를 가지고 용기를 내 쓴 글이 아니라 자기 마음에 안 드는 가수를 골라 언급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메이저나인 측은 또 소속 아티스트의 음원 순위 성과가 마케팅에 따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페이스북 마케팅은 지역, 성별, 연령대별 광고 노출 타깃을 굉장히 자세하게 정할 수 있다. 우리는 타깃 마케팅을 공부해 10대~20대 고객들에게 타깃 마케팅을 한다"고 주장했다.

JYJ JYJ

아이디 매매를 통한 음원 순위 조작 의혹에 대해서도 "멜론에서 1위를 하려면 일간 이용자가 90만 명이 이 곡을 들어야 한다. 해킹으로 90만 명의 아이디를 만든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유감을 드러냈다.

메이저나인 측은 또 "허위사실을 유포한 당사자가 의혹만 제시하고 근거는 내놓지 않았다. 잘못이 없는데 왜 우리가 잘못하지 않았다는 근거를 제시해야 하느냐"고 항변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24일 박경은 자신의 SNS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올려 음원 사재기 파문을 촉발했다.

이에 SBS '그것이 알고싶다' 측도 지난 4일 방송에서 박경이 실명을 거론한 바이브, 송하예, 장덕철, 닐로, 황인욱 등 가수들을 언급하고 음원 순위 조작 방법과 음원 매매 브로커 의 존재를 파헤쳐 음원 사재기가 실현 가능하다는 점을 시사했다.

한편, 누리꾼은 메이저나인 측이 박경의 글을 반박하고자 아이유 등 후배 가수까지 언급한 것이 무리했다는 반응이다. 선배 가수로 후배 가수들의 음원 사재기 가능성을 내비친 것 같아 보기 좋지 않다는 반응도 나온다.

한 누리꾼은 "(바이브가) 아이유만큼 티켓파워가 강한것도 아니잖아. 비교가 되냐"고 했고, 다른 누리꾼은 "아이유는 사재기 판치기전부터 음원나오면 항상 1등이었다"고 말했다.

박경 박경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