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파라과이 도로 기술역량강화 사업 관리용역 착수

한국도로공사 사옥. 매일신문 DB 한국도로공사 사옥. 매일신문 DB

한국도로공사는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함께 '파라과이 도로기술연구소 구축을 통한 도로기술역량강화 사업 관리용역(PMC)'에 착수했다고 7일 밝혔다.

이 사업은 파라과이의 도로기술 연구·품질관리 역량 강화, 도로기술 선진화 기반 구축을 목적으로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 발주했으며, 도로공사(67.7%)와 건설기술연구원(32.3%)이 공동으로 참여한다.

양 기관은 내년 말까지 전문가 12명을 투입해 도로기술연구소 마스터플랜 수립, 도로 분야 문제 해결 대안 제시, 도로기술연구소 역량 강화, 실험기자재 도입 지원 등을 수행하게 된다.

남아메리카 대륙 한가운데 위치한 파라과이는 물류의 90%를 도로가 담당하고 있지만 도로 포장률은 10% 미만이며, 도로 품질 경쟁력도 매우 열악해 정부의 원조사업 대상 국가로 선정돼 있다.

도로공사는 현재 방글라데시 최대 국책사업인 파드마 2층 다목적 교량(6.2㎞)의 시공 감리와 아프리카 모리셔스의 교통 혼잡 완화를 위한 도로입체화 건설 관리, 카자흐스탄 알마티 순환도로(66㎞) 민간 투자사업의 운영유지 관리 컨설팅 등의 해외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파라과이 도로기술연구소 구축을 통한 한국형 도로기술표준 도입으로 파라과이와 중남미 시장에 우리 기업의 진출 기회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민간 기업의 해외 시장 개척을 위한 사업 개발과 동반 진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