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시 인구 42만명 붕괴...지난해 연말 41만9천742명으로 집계

장기적인 경기침체와 대기업들의 ‘탈 구미 현상’ 영향

구미시청 전경. 매일신문 DB 구미시청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시 인구가 장기적인 경기 침체와 대기업들의 '탈 구미 현상'에 따라 42만명 선이 무너졌다.

7일 구미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구미 인구는 41만9천742명으로 집계됐다. 한 해 동안 1천752명이 줄었다. 구미 인구는 2010년 40만4천920명에서 2012년 41만6천949명, 2014년 42만530명으로 증가하다 2016년 41만9천891명으로 상승세가 꺾였다. 2017년 다시 반등하면서 42만1천799명, 2018년 4월 42만2천287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감소세로 돌아서 결국 지난해 42만명 선이 무너졌다.

지난해 인구가 가장 많이 감소한 곳은 삼성·LG계열사 근로자가 많이 거주하는 양포·인동동인 것으로 나타났다. 양포동은 285명, 인동동은 242명이 각각 줄었다.

지난해 12월 한 달간 구미에서 다른 지역으로 유출된 인구는 5천699명, 구미로 전입한 인구는 5천260명으로 구미를 빠져나가는 인구가 계속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구미지역 청년층이 수도권으로 대거 유출되면서 신생아 수도 2014년 4천935명에서 2018년 말 기준 3천425명으로 31%(1천510명)나 급감했다.

그동안 구미는 2014년 5월 인구 42만 명선을 넘어서면서 '43만 도시'라고 통칭해왔지만, 42만명 선이 붕괴되면서 이런 명칭도 쓰지 못하고 있다. 구미경실련은 6일 성명을 내고 "4차산업혁명시대에 고용 불안과 인구감소 위기를 겪는 지방 중소도시의 대안은 압축도시(콤팩트 도시)"라면서 "도시 팽창으로 공동화를 가속화시킬 외곽지역 아파트 개발사업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구미시 관계자는 "인구 증가를 위해 아동보육, 신혼부부 주거안정, 청년창업, 다자녀가정, 귀농귀촌 등에 다양한 지원방안을 시행하고 있다. 올해부터 출산장려금을 대폭 올려 지급하는 등 인구 증가를 위해 더 힘쓰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