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하나님 까불면 죽어"…이번엔 '신성모독' 논란

지난 10월 청와대 앞 집회서 주장…"하나님이 문재인 폐기처분" 발언도
교계 내부서 거센 비판 나와…"이단 이상의 심각한 발언"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문재인하야 범국민투쟁운동본부'가 연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국민대회에서 전광훈 목사가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문재인하야 범국민투쟁운동본부'가 연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국민대회에서 전광훈 목사가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막말 논란의 중심에 섰던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가 청와대 앞 집회에서 교계에서는 신성 모독으로 볼 만한 문제의 발언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기총 회장 퇴진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사퇴 압박이 한층 거세질 것으로 전망된다.

9일 유튜브 채널인 '너알아TV'에 오른 '10월혁명 20일차-10월 22일 청와대앞 집회현장(저녁 예배)' 영상을 보면 전 목사는 당일 저녁 청와대 앞 도로에서 열린 집회에서 1시간반이 넘는 시간 연설을 했다.

그는 집회 참가자들 앞에서 "지금 대한민국은요, 문재인은 벌써 하느님이 폐기처분 했어요"라며 "대한민국은 누구 중심으로 돌아가는 것이냐. 전광훈 목사 중심으로 돌아가게 돼 있어. 기분 나빠도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앞으로 점점 더합니다. 앞으로 10년 동안의 대한민국은 전광훈, 대한민국은 전광훈 목사 중심으로 돌아가게 돼 있다니까요"라고 공언했다.

그는 이런 주장의 근거로 "나에게 '기름 부음'이 임했기 때문"이라며 "나는 하나님 보좌(寶座)를 딱 잡고 살아. 하나님 꼼짝마. 하나님 까불면 나한테 죽어. 내가 이렇게 하나님하고 친하단 말이야. 친해"라고 했다.

개신교계 내부에서는 '신성모독'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한 교계 관계자는 "전광훈의 발언은 신성모독이며 십계명 중 3계명인 '하나님의 이름을 망령되이 일컫지 말라'는 말씀에 정면으로 도전한 사탄적 표현'"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전 목사는 지난 6월에는 공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연내 대통령직 사퇴를 요구해 막말 논란의 중심에 섰다.

한편 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종로경찰서는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전 목사를 최근 출국금지했다.

전 목사는 지난 10월 '문재인 하야 범국민 집행대회'를 개최하기 전 청와대 함락과 문재인 대통령 체포를 언급해 고발됐다. 같은달 종교 행사가 아닌 광화문 집회에서 헌금을 모집해 기부금품법을 위반했다는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