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치유의 해" 천주교대구대교구 사목교서 발표

조환길 대주교 "몇년간의 일 교구장으로서 책임 통감, 모든 교구민에게 용서 구해"

천주교대구대교구 조환길 대주교 천주교대구대교구 조환길 대주교

교회 전례력으로 한 해가 시작되는 대림 제1주일을 맞아 천주교대구대교구 조환길 대주교는 신자들에게 '치유의 해, 성체를 공경하며 성령의 은혜로 충만한 삶을 살아갑시다'는 내용의 2020년 사목교서를 발표했다.

조환길 대주교는 이 새해 사목교서에서 성모당 봉헌 100주년을 맞은 2018년 기본에 충실한 신앙을 약속하고 하느님의 사랑과 복음의 기쁨이 충만한 본당과 가정을 만들기 위해 기도하며 노력해왔다고 전제한 후 2018년 '회개의 해'와 2019년 '용서와 화해의 해'를 보냈고 새해에는 '치유의 해'로 보내자고 했다.

이어 조 대주교는 지난 몇 년 동안 있었던 일들과 관련해 교구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하며 모든 교구민에게 용서를 구했다. 아울러 교구민들이 대내외적으로 입은 상처에 대해 성모님께서 치유의 은혜를 주시기를 간청하는 한편, 이제는 가톨릭 신자로서 자긍심을 회복하기 위해 한 마음으로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조 대주교는 또 "주님 저희가 모신 성체를 깨끗한 마음으로 받들게 하시고 현세의 이 선물이 영원한 생명의 약이 되게 하소서"라는 미사통상문의 기도처럼 기본에 충실한 신앙생활로 하느님의 사랑과 복음의 기쁨이 충만한 본당과 단체, 가정을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우리 주위에는 질병과 사고 등으로 고통의 나날을 보내는 사람들, 노환과 질병의 아픔을 겪는 소외된 어르신들, 정신적 상처를 입고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다고 전제한 조 대주교는 자신이 입은 치유의 은혜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그들을 위해 기도하고 형제적 사랑으로 돌보는 자세를 가질 것을 당부했다.

이를 위해 모든 교구민들은 자주 성경을 읽고, 매일 1단 이상의 묵주기도를 바치며, 생활 중에 1회용품 사용 줄이기, 주변의 쓰레기 줍기와 같은 희생봉사에 힘쓰며 적어도 일주일에 한번 이상의 가정기도, 평일미사참례, 성체조배에 힘쓰기를 권고했다.

한편 안동교구장 권혁주 주교도 2020년 사목교서에서 새로운 50주년을 여는 새해를 교구 50주년 다짐 실천의 해로 정하고 '기쁨 넘치는 하느님 나라를 일군다'라는 교구사명선언문의 정신을 함께 지니고 살자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