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소리꾼 박은채 양 '판소리 흥보가' 완창 무대

12일(토) 오후 1시 30분 대구문화예술회관 비슬홀

소리꾼 박은채 양 소리꾼 박은채 양

 

경북예술고등학교 2학년에 재학중인 당찬 소리꾼 박은채 양이 어른들도 하기 힘든 판소리 흥보가 완창 발표회를 갖는다.

(사)영남판소리보존회(이사장 정정미)는 '만정제 모정 이명희류 흥보가 완창' 기획시리즈 첫 무대로 소리꾼 박은채 양을 초청해 12일(토) 오후 1시 30분 대구문화예술회관 비슬홀에서 발표회를 연다. 이번 박 양의 무대에서 고수는 이태백 명고(목원대 한국음악과 교수), 가야금반주는 한선하 명인(전 국립창극단 수석반주, 수성가락보존회 회장)이 함께한다.

이번 무대에서 박 양은 장장 2시간 30분 걸리는 판소리 흥보가를 혼자 완창하게 된다. 가사 암기력, 체력, 실력이 뒷받침 되지 않으면 아무나 계획하지 못하는 완창 판소리 무대이다.

박 양은 올 봄 작고한 영남국악계의 거목으로 대구시 무형문화재 제8호 판소리 예능보유자였던 이명희 명창의 외손녀이다. 박 양은 5세 때부터 탁월한 소리 실력을 인정받아 외증조할머니 차일분, 할머니 모정 이명희 명창, 어머니 정정미(대구시 무형문화재제8호 판소리 전수조교)에 이어 4대째 명창가를 잇고 있다. 박 양은 대구시 무형문화재 제8호 판소리 전수장학생으로 우리가 주목할 차세대 소리꾼이다. 작년 12월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삼성전자가 주최한 장학생에 선정이 되기도 했다.

박 양은 "여러 기관의 예술재능특기생으로 장학생이 되면서 본인을 도와주는 고마운 어른들에게 보답하고, 또 또래들의 귀감이 되기 위해 고등학교 졸업 전 발표를 하고 싶다는 의지에 따라 발표회를 열게 됐다"며 "할머니 뒤를 이어 영남지역의 판소리 역사를 이어가겠다는 계승의 포부를 가지고 할머니가 계시는 저 멀리 하늘까지 닿을 수 있도록 큰소리로 소리를 부르겠다"소 말했다.

정정미 (사)영남판소리보존회 이사장은 "이번 만정제 모정 이명희류 흥보가 완창 기획시리즈 첫 무대로 어린이 완창무대에 이어 남창소리완창무대, 이수자 완창무대 등 다양하게 준비해 대구시민들에게 소리의 향기를 들려드릴 계획이다"고 전했다.

공연 12일(토) 오후 1시 30분. 전석 무료초대. 문의 영남판소리보존회 053)793-9535.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