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백프라자갤러리 이규탁 나카니시 마사카쥬 도자공예 2인전

나카니시 마사카쥬 작 '회령유완,볏짚재유,석유가마' 나카니시 마사카쥬 작 '회령유완,볏짚재유,석유가마'

한국 도예가 이규탁과 일본 도예가 나카니시 마사카쥬의 도자공예 2인전이 13일(일)까지 대백프라자갤러리 B관에서 열리고 있다.

두 사람은 '회령유'(會寜釉)라는 한국의 전통도자기법에 공통된 화두를 갖고 단아하고 절제된 생명력을 겸손하게 표출한 작품 100여점을 선보이고 있다.

회령유는 볏짚 재와 나무를 태운 재와 장석을 기본으로 한 조합의 불투명한 유약으로 깊고 드라마틱한 무늬가 만들어지는 특징이 있으며, 중국 남송시대 균요에서 만들어진 기법으로 고려 말에서 조선 후기까지 함경도 회령에서 많이 만들어진 그릇을 일컫는 말이다.

또한 이 기법은 일본 큐슈의 가라츠 지방으로 옮겨가 일본에서도 다양한 그릇과 용기로 만들어졌으며 중국 것이 화려하고 곱다면 일본 것을 회화적인 면이 있다.

이규탁 작가는 40여년 간 조선시대 분청도자와 회령유도자 다완 등 전통 기법과 조형에 대한 복원과 현대적 미의식이 가미된 창의적 작품 제작에 전념해오고 있으며, 나카니시 마사카쥬 작가는 30년 전 우연히 회령유도자를 보고 그 형태와 유약에 매력을 느껴 지금까지 회령유 도자의 연구과 제작에 열정을 바치고 있다.

문의 053)420-8015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