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화가 이인성의 삶 다룬 창작발레 '카페 아루스'

13일(일) 수성아트피아 용지홀 공연

창작발레 '카페 아루스' 창작발레 '카페 아루스'

천재화가 이인성의 삶과 작품을 주제로 한 창작발레가 대구에서 선보인다.

(재)수성문화재단 수성아트피아(관장 김형국)은 대구시티발레단(예술감독 우혜영)과 공동기획으로 천재화가 이인성을 다룬 창작발레 '카페 아루스'를 13일(일) 수성아트피아 용지홀 무대에 올린다.

'카페 아루스'는 2017년 대구의 새로운 문화인물에 대해 자긍심을 갖도록 하기 위해 창작발레로 제작된 작품이다. 올해 대구문화재단의 지역협력형 우수사례로 선정돼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지역문화예술 특성화지원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대구시티발레단은 지역의 대표적인 문화인물을 발굴, 재조명하고, 이인성의 삶과 그의 업적으로 남아 있는 미술작품을 선보임으로써 미술과 무용이 만나는 특별한 공연을 관객들에게 선사한다.

 

창작발레 '카페 아루스' 창작발레 '카페 아루스'

 

'카페 아루스'는 이인성 개인적 삶의 이야기와 암울한 시대적 상황을 배경으로 하고, 우혜영(예술감독)이 안무, 이국희(온누리 극단 대표)가 연출을 맡았다. 주역 무용수로는 우혜영, 장오, 정경표 등이 출연하고 대구시티발레단 무용수 등 마흔여 명이 무대에 오른다. 아루스다방은 화가 이인성이 아담한 객실, 심령의 안식처, 예술의 전당, 도서실 등으로 활용할 만큼 모든 것에 애착을 가진 장소이자 그의 이야기가 담긴 곳이다.

이인성은 1912년 일제강점기 대구에서 태어났다. 생전 서구의 인상주의와 후기인상주의 화풍을 자신만의 색채로 발전시켰을 뿐만 아니라 민족의 삶과 고향의 모습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향토적 서정주의 분야의 지평을 열었다. '카페 아루스'는 이인성 작품과 관련된 이야기들을 소재로 작품 속 이미지들을 극대화하고, 숨어 있는 이야기를 되살려내 작가의 내면을 표현한다. 39세의 짧은 생을 살아온 이인성의 희로애락이 담겨진 다양한 미술작품들과 영상, 음악, 신체극적인 연출이 결합된 발레 공연이다. 특히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예술을 포기하지 않고, 대구를 항상 그리워하며 사랑했던 그의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김형국 수성아트피아 관장은 "수성아트피아는 공연장 중점 운영 방안 중 하나로 '발레 중심 공연장'을 표방한 만큼 앞으로 지역 발레의 제작력 및 인지도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문의 수성아트피아 053)668-1800.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