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예술인들의 축제 한마당 '2019 대구예술제'

대구예총 17일(화)~29일(일) 대구문예회관 등서

지난해 대구예술제 개막식 모습. 대구예총 제공 지난해 대구예술제 개막식 모습. 대구예총 제공

 

대구예술인들의 축제 한마당인 '2019 대구예술제'가 17일(화)부터 29일(일)까지 코오롱야외음악당과 대구문화예술회관에서 화려하게 열린다.

대구예총(회장 김종성)이 주최하는 이번 대구예술제는 '대구 예술은 사랑입니다'라는 주제로 대구예총의 회원단체 10개 협회와 함께 공연, 전시 분야에서 다양한 대구예술의 역량을 펼쳐 시민들이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문화의 장으로 마련된다.

가수 남진 가수 남진

축제는 17일(화) 오후 7시 30분 코오롱야외음악당에서 대구예술제 개막식을 시작으로 막이 오른다. 이 날 행사에는 대구연극협회의 뮤지컬 갈라쇼에 이어 예술융합을 통한 개막 퍼포먼스, 예술과 기술의 콜라보레이션이 마련된다. 이와 함께 '사랑'을 주제로 공연 분야 회원단체 간의 무대와 특별초대가수인 장윤정과 남진, 정미애가 출연하는 초청공연이 열린다.

19일(목) 오후 7시에는 대구연극협회가, 20일(금) 오후 7시에는 대구국악협회가 대구문화예술회관 비슬홀에서 공연을 펼친다. 21일(토) 오후 3시에는 대구음악협회의 무대가, 오후 7시에는 대구문인협회의 특별한 무대가 마련된다. 22일(일) 오후 1시 30분에는 대구연예인협회의 공연이 있으며, 오후 4시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는 대구예술상 시상식인 '2019 대구예술제 어워즈'와 함께 축제의 막이 내린다.

가수 장윤정 가수 장윤정

 

또 24일(화)부터 29일(일)까지 대구문화예술회관 6~13 전시실에서 다양한 기획 전시가 열린다. 대구건축가협회, 대구미술협회, 대구사진작가협회 회원 200여 명 이상 작가들의 작품들로 꾸며진다. 특히 대구사진작가협회는 예술제 기간동안 교토사진작가협회를 초청, 교토작가들의 작품들을 감상하는 기회를 마련하고, 대구예총과 중국 닝보문학예술협회의 국제예술교류전도 열려 다양한 전시 작품들을 한 곳에서 접할 수 있다.

한편 2019 대구예술상 대상은 이현창 대구시립국악단 예술감독이 선정됐다. 대구시장상은 대구연극협회 홍문종 고문, 감사패는 이영애 대구시의회 문화복지위원장이 수상하게 된다. 대구예술상 대상을 받는 이현창 예술감독은 제7대 대구시립국악단 상임지휘자 및 예술감독으로 대구 국악의 우수성을 널리 입증하고 국악 발전을 위해 활발한 활동을 펼쳐 왔다.

가수 정미애 가수 정미애

 

10개 협회별 대구예술상 수상자는 최용혁(건축가회), 배관호(국악협회), 김영남(무용협회), 김숙이(문인협회), 이천우(미술협회), 김태환(사진작가협회), 이상원(연극협회), 조경제(연예예술인협회), 유건준(영화인협회), 권유진(음악협회) 등으로 트로피가 수여된다.

대구예술상은 지역 문화예술 발전에 공헌한 예술인들의 노고에 감사하고 격려하기 위해 마련된 상으로 대구예총이 2002년에 제정해 매년 시상해 오고 있다.

김종성 대구예총 회장은 "올해 대구예술제는 '사랑'을 주제로 대구예술인들이 화합하여 대구예술의 의미를 드높이려고 한다"며 "예술을 사랑하는 모든 회원 단체와 시민이 예술로 하나되는 축제의 장이 되었으면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