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총,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와 장기기증 협약

대구기독교총연합회와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가 최근 대구내일교회에서 장기기증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대구기독교총연합회 제공 대구기독교총연합회와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가 최근 대구내일교회에서 장기기증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대구기독교총연합회 제공

대구기독교총연합회(이하 대기총)가 생명나눔운동에 앞장서기로 했다.

대기총은 최근 대구내일교회에서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와 '장기기증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사랑의 장기기증은 사후 혹은 뇌사 시에 장기나 인체조직을 대가없이 남에게 기증함으로 꺼져가는 생명을 다시 살리는 숭고한 생명나눔운동이다.

대기총은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교회와 성도가 이 운동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사랑의장기기증캠페인을 운동본부와 공동으로 전개함으로서 '내 이웃을 내 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예수님의 사랑을 실천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양 기관은 상호 협약 사실을 홈페이지 및 각종 행사를 통해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대기총 소속 교단과 교회가 '생명나눔서약예배'를 통해 장기기증 희망등록에 참여한다. 또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는 대기총이 추진하는 사업과 행사가 사회 운동으로 퍼져나갈 수 있도록 홍보하고, 생명나눔 예배 진행 등을 통해서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박병욱 대기총 대표회장은 "사랑의장기기증운동에 대구의 전교회가 참여하는 생명나눔운동으로 확산되어 부활의 역사로 이어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진탁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이사장은 "이번 협약식을 통하여 대구기독교총연합회가 생명나눔운동에 참여하게 된 것을 매우 감사하며 대구에 생명부활의 새 바람이 불어오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