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경진 피아노 독주회, 20일 대구콘서트하우스

피아니스트 고경진 피아니스트 고경진

코리아트는 '고경진 피아노 독주회'를 20일(화) 오후 7시 30분 대구콘서트하우스 챔버홀에서 연다. 경북대 음악학과 동문회와 독일 뮌스터 국립음대 동문회 후원으로 열리는 이번 음악회에서는 ▷베토벤 소나타 2번 가장조, Op.2 No.2 ▷아르헨티나 작곡가 히나스테라의 '아르헨티나 춤곡 Op.2' ▷프랑스 작곡가 라벨의 '우아하고 감상적인 왈츠'가 연주된다.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2번'의 제작 시기는 1794~1795년이며 1796년에 출판되었고, 요제프 하이든에게 헌정되었다.

알베르토 히나스테라는 현대 아르헨티나 음악을 대표하는 작곡가이다. 그의 '아르헨티나 춤곡'은 1937년에 작곡되었으며, 민속음악에 바탕을 둔 초기 작품이다. 치밀한 구성력과 풍부한 감성이 돋보이는 3악장 구성의 곡이다.

'우아하고 감상적인 왈츠'는 인상주의를 대표하는 프랑스 작곡가 모리스 라벨의 원숙기 작품으로 1911년에 작곡되었다. 앙리 드 레니에로부터 인용한 '쓸모없는 일이 주는 언제나 새롭고 달콤한 즐거움'이란 문구를 모토로 삼은 이 왈츠는 예리한 리듬, 선명한 윤곽, 참신한 화성이 돋보이는 총 8곡의 왈츠 모음곡이다. 한 곡의 끝 음이 다음 곡의 첫 음과 일치하여 곡의 통일성을 준다.

피아니스트 고경진은 독일 뮌스터 국립음대 Diplom(디플롬) 과정과 전문연주자(Zertifikatsstudienjahr) 과정을 졸업했으며, 2015년 대구콘서트하우스에서 귀국독주회를 가진 바 있다.

그는 경북대 예술대학 음악학과를 졸업했고 귀국 전 독일 뮌스터 음악대학에서 반주자로, 뒬멘 사립음악학교(Gitarre+Piano)에서 피아노 교사로 오랜 기간 동안 재직했다.

유학 전, 그린아트챔버오케스트라와 협연을 가졌으며 유학 중 독일 고흐 랑엔베르크와 칼카 시청에서 독주회와 트리오의 밤 'Spuren suchen-Verse finden'(흔적을 찾다-정체를 알아내다) 연주, 독일 락쿤스트 박물관과 독일 클레베 국제 음악여름캠프에서 연주했다. 현재 경북대 음악학과 외래교수로 있다. 7세 이상. 전석 초대. 공연 문의 010-6665-3880.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