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인모욕’ 철구 언행에 박미선·홍록기도 논란가세

박미선 일침 "생각하라고 뇌 있는 것"

 

아프리카TV BJ 철구. 아프리카TV 방송 캡쳐. 아프리카TV BJ 철구. 아프리카TV 방송 캡쳐.

아프리카 TV BJ 철구가 외모 비하 발언으로 구설에 오른 가운데 철구의 대화에 언급된 개그우먼 박미선 일침에 이어 뮤지컬 배우 홍록기 논란도 이어지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다.

앞서 논란은 BJ 철구가 지난 3일 진행한 본인의 방송에서 '홍록기를 닮았다'는 말을 듣자 "아니 박지선은 꺼지세요"라고 반박을 하면서 시작됐다.

방송을 지켜보던 누리꾼들이 "고인 모독이다", "말이 너무 심하다"며 비판했다. 거센 비판에 철구는 "홍록기 닮았다고 하니까 (그랬다.) 대한민국 특성상 휩쓸리기 쉽다. 박지선 말한 거 아니다. 박미선을 이야기하려고 했던 건데 죄송하다"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상대방의 외모를 비하하기 위해 다른 개그우먼을 언급한 것 자체가 문제라는 지적이 거세게 일었고, 결국 발언 속 당사자인 박미선의 일갈로 불이 지펴졌다.

박미선은 4일 오전 인스타그램을 통해 철구가 생방송 도중 개그우먼 고(故) 박지선의 외모를 비하하는 발언을 해 뭇매를 맞았다는 기사 화면을 캡처하며 "누구세요?"라며 "내 외모 지적하기 전에 거울부터 보고 얘기하시죠. 살다가 별일을 다 겪네"라고 황당함을 표했다. 그러면서 "생각하고 얘기하라고 뇌가 있는 겁니다"라고 일갈했다.

이날 오후 홍록기도 자신의 트위터에 "아침부터 부재중 전화가 엄청 와 있길래 뭔가 했더니, 철구? 뭔데 이건 또"라는 글을 남겼다는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졌다. 하지만 해당 SNS는 홍록기의 사칭 계정으로 비롯된 해프닝으로 드러났다.

홍록기는 이에 대해 "나는 트위터 계정도, 인스타그램 계정도 없다"며 "BJ 철구 관련 기사를 보긴 했다. 이런 일을 별로 신경 쓰는 스타일이 아니라 '뭐야. 에이' 이러고 말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