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기 과로로 입원 후 이미 퇴원, 지병은 사실무근"

배우 안성기. 연합뉴스 배우 안성기. 연합뉴스

최근 지병으로 열흘 넘게 입원했다는 등의 건강 이상설이 보도돼 팬들의 걱정이 쏠렸던 '국민배우' 안성기(68)가 이미 퇴원한 상황이며 입원 이유는 과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스타뉴스 보도에 따르면 건강 이상설 취지의 기사들을 보고 "많이 와전됐다"고 밝힌 안성기는 "과로로 입원한 후 많이 회복해 평소 컨디션으로 돌아와 그저께 이미 퇴원했다"고 밝혔다. 다만 "집에서 안정을 좀 더 취해야 한다는 의사의 말에 좀 더 휴식을 취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과로의 이유로 안성기는 지난 여름 영화 '한산'을 촬영했고, 집 내부 공사도 이어지면서 무리를 한 것 등을 꼽았다.

건강 이상설 보도와 함께 22일 개봉을 앞둔 안성기 주연 영화 '종이꽃'도 관심을 얻었다. 영화 종이꽃 측은 복수의 언론 보도를 통해 안성기의 영화 홍보 등 관련 일정은 처음부터 없었다고 설명하면서, 안성기로부터 컨디션 난조로 인해 인터뷰를 포함한 영화 홍보 일정 참여가 힘들다는 입장을 전달 받기도 했다고 밝혔다.

앞서 안성기의 건강 이상설을 전한 보도들에서 구체적인 병명과 입원 배경 등을 밝히지 않으면서, 안성기의 이름과 함께 '와병'(臥病, 병으로 자리에 누움) 등의 단어가 포털 사이트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