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CHECK] 박물관에서 무릎을 치다/ 김정학 지음/ 곰곰나루 펴냄

박물관에서 무릎을 치다 박물관에서 무릎을 치다

대구교육박물관 관장인 저자가 지난 10년 동안 한국을 비롯해 중국·일본·미국·캐나다·호주의 박물관 36곳을 찾아 쓴 '박물관 스토리텔링 책'이다.

세계 36곳 박물관을 18개 주제로 나눠 두 곳 박물관을 서로 비교해 가며 '관람'할 수 있게 한 집필 방법도 신선한 느낌을 준다. 김선국 사진작가가 동행하며 촬영한 사진도 현장 분위기를 실감나게 살리고 있다.

36곳 박물관에는 지역이나 국가를 대표하는 박물관도 있고 전쟁, 학살, 갈등이나 교육, 종교, 민속 또는 삶과 죽음 등의 주제를 각각 대표하는 박물관도 있다. 오프라인 박물관은 물론이고 온라인 박물관이나 방문하지 않는 사람들과 더욱 교감을 많이 하는 박물관, 특정 장소에 제한되지 않고 이동하는 이색 박물관에 이르기까지 두루 다루고 있다.

저자는 세계 박물관 현장에서 '무릎을 친' 경험을 살려 우리의 박물관은 어떻게 세우고 운영해야 할 것인지를 모색한다. 저자는 박물관과 같은 문화적인 시설에 관여하는 사람들이 책을 읽으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강조한다. 328쪽, 2만원.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