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자의 아이돌 탐구생활] 골든차일드 이장준의 흥미로운 '갭 차이'

골든차일드의 메인 래퍼로서 이장준은 카리스마 있는 모습이지만(왼쪽 사진), 예능에만 오면 망가짐을 불사한다. 오른쪽 사진은 '예능인 이장준'을 사람들에게 각인시킨 '전설의 소라게 짤'. 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골든차일드의 메인 래퍼로서 이장준은 카리스마 있는 모습이지만(왼쪽 사진), 예능에만 오면 망가짐을 불사한다. 오른쪽 사진은 '예능인 이장준'을 사람들에게 각인시킨 '전설의 소라게 짤'. 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여러 아이돌 멤버들 중 자천타천으로 '예능돌' 혹은 '예능 멤버'로 불리는 멤버들이 있다. 말 그대로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우선적으로 출연해 입담과 재치를 보여주는 그런 팀원들이다. 요즘은 아이돌 사이에서도 재미를 주는 능력, 소위 '예능감'이 없으면 뜨기는 커녕 쉽게 주목받기 힘든 게 현실이다보니 예능감을 가진 아이돌 멤버는 '지옥에서라도 데려오는 좌완투수'처럼 귀한 대접을 받는다.

그들 중 골든차일드의 이장준은 매우 독특한 예능돌이다. 데뷔 때부터도 예능에 관한 한 텐션 자체가 남달랐던 이장준은 올해 설날에 방송을 탄 '아이돌육상선수권대회'에서 헤드밴드를 내려 한쪽 눈을 가린, 일명 '소라게 짤'을 남기면서 제대로 '믿고 보는 예능돌' 반열에 올랐다. 이후 소셜미디어 컨텐츠 '딩고'와 함께 진행하는 웹 예능 '장스타'에서 이장준은 쉴 새 없이 망가진다. 나무위키에 있는 취미와 특기란을 보며 "이 때는 순수한 척 많이 했다"며 "지금은 음주"라고 솔직하게 말하는 건 기본이다(유튜브를 뒤져보면 이장준이 술 이야기 하는 것만 모아놓은 동영상이 있을 정도다.). 이 정도 망가지는 거야 크게 새롭지 않다 할 수 있겠지만(술 잘 먹는 아이돌이 한둘이 아니니까), '장스타' 5회를 보면 연남동 산책로 벤치에 전단지를 붙이고 그 앞에 드러누워서 사인해 드리겠다고 하는 이장준을 볼 수 있다. 어느 아이돌이든 예능에 나갈 때 자신을 드러내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한다지만 이장준은 보고 있으면 '목숨걸고 한다'는 느낌까지 들 정도다.

그러다가 엠넷의 '로드 투 킹덤'에서 골든차일드의 무대를 봤다. 출연 아이돌의 무대와 무대 사이에 보여주는 이장준의 하이텐션은 보던 그대로였다. 그런데 무대에 올라가니 사람이 180도 달라졌다. 무대 위에서는 카리스마 있는 골든차일드의 메인 래퍼가 돼 있었다. 눈빛이나 표정만 보면 예능인 이장준이 생각이 안 날 정도였다. 어떻게 한 사람의 무드가 이 정도로 차이날 수 있을까. 예능인으로써 마냥 웃기고 텐션이 높을 것만 같은 이장준에서 무대 위에서 진지하게 자신의 역할을 다하는 이장준을 보게 된 것이다.

이장준이 내 눈에 새롭게 보인 건 아무래도 예능인 이장준과 골든차일드 메인 래퍼 이장준의 차이가 너무 컸기 때문이라 생각한다. 이장준이 웹 예능은 뚫었는데 TV 예능에는 아직 안착하지 못한 듯하다. 각종 지상파, 케이블, 종합편성채널 방송 관계자 분들에게 "웬만하면 이 인재는 데려 쓰시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텐션을 받쳐 줄 합이 좋은 누군가를 만나면 매우 재미있는 무언가를 만들 수 있을 것 같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