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중구문화원, 김광석길에서 '나를 사랑한 버스커' 공연

30일(토) 오후 5시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 야외공연장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에서 열린 버스킹 공연. 자료사진 중구문화원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에서 열린 버스킹 공연. 자료사진 중구문화원

대구 중구청과 중구문화원이 코로나19의 여파로 힘들었던 지역민을 위로하고자 '나를 사랑한 버스커' 공연을 마련했다. 공연은 30일(토) 오후 5시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 야외공연장에서 열린다.

공연 당일 정오부터 대봉동 일대에서는 버스킹 릴레이가 펼쳐지며, 오후 5시 본 공연에는 실력 있는 통기타 가수들이 대거 출연한다. 본 공연에는 최재관, 구본석, 링크맨, 메리플레인, 김태현, 조켓몬 등 16팀이 무대를 채울 예정이다.

대중적인 선곡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선물 같은 무대가 펼쳐질 이번 공연에서는 관객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버스커에 직접 투표하는 특별한 순서도 마련된다. 많은 표를 받은 버스커에게는 김광석길 공연장에서 원하는 시간에 공연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조영수 중구문화원장은 "지역의 실력 있는 버스커들을 초대해 여러 장르의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라며 "매마토(매월 마지막 토요일 문화행사) 사업의 일환으로 버스커들의 축제를 마련하였으니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