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 브라질 출장 다녀온 삼성전자 직원 코로나19 확진

장세용 경북 구미시장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전병용 기자 장세용 경북 구미시장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전병용 기자

경북 구미시는 브라질을 방문했다가 귀국한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총 61명으로 늘었다.

24일 구미시에 따르면 구미 도량동에 사는 30대 회사원 A(삼성전자 구미2사업장 무선사업부)씨는 지난 19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후 발열 증상을 보여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달 13일부터 이달 17일까지 브라질에 출장을 갔다가 귀국해 자가격리된 상태였다. 사업장 폐쇄는 없다.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확진자는 모두 8명이다.

방역당국은 "A씨가 귀국 후 회사에 출근하지 않아 회사에 대한 소독방역은 필요 없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