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미협, 칠곡경북대병원 미술품 공모 심의 공정성 촉구

1차 심의 부결에 이어 25일 2차 심의 예정

칠곡경북대학교병원 임상실습동 미술작품 공모(매일신문 1월 9일 자 10면 보도)와 관련, 대구미술협회는 23일 대구시의 공정한 심의를 촉구했다. 지난달 1차 심의에서는 부결됐으며, 오는 25일 2차 심의가 열린다.

대구미협은 칠곡경북대병원이 특정 지원팀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는 공모방식을 채택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기획재정부 계약예규 '협상에 의한 계약체결기준 제10조'에 의거, 1번이 부결될 때 공모 차순위의 자격 승계권 등 4가지 이유를 들어 보다 투명한 미술품 입찰을 주장했다.

이점찬 대구미협회장은 "칠곡경북대병원 측은 7억원대의 미술작품을 매입하면서 지역 미술계의 의견을 무시하고 입찰공고마저 통상적 형식에 그쳤다"면서 "대구시의 2차 심의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 예단할 수 없으나 생계를 위협받는 현재 대구미술인들의 어려움과 양질의 작품들이 시민에게 선을 보일 수 있는 기회를 내버리지 말아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대구시 문화예술정책과 관계자는 "건축물 미술작품심의는 대구시가 문화예술진흥법의 절차와 조례에 따라 실시하며 대구시가 해당 공모사업 자체에 대한 결정권이나 구속력은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