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대구사태' 논란 TBS 해명 "강조 표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TBS 홈페이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TBS 홈페이지

지난 6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의 '코로나 사태는 대구 사태이자 신천지 사태' 발언이 지역 비하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9일 TBS가 공식입장을 내고 해명했다.

TBS는 "일부 언론의 주장처럼 대구 시민을 비하하고 폄하하려는 의도가 아니다. 오히려 검찰, 일부 언론, 보수 야당을 상대로 대구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에 둔 방역 대책을 강하게 촉구한 발언"이라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이 지역적으로는 대구에, 사회적으로는 신천지라는 종교의 특수성에서 비롯된 만큼 대구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방역 대책도 이 두 지점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자 (김어준이) '대구 사태, 신천지 사태'로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어준은 당시 방송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대해 "어제 부로 대구의 코로나 확진자 비율이 대구시민 560명당 1명이 됐다. 이런 추세라면 다음 주 400명, 300명당 1명 꼴로 코로나 확진자가 대구에서 나오게 될 것이다. 중국이 정말 문제였다면 인구 2천300만 수도권은 왜 10만명당 1명 꼴로 확진자가 나오겠나. 숫자가 명백히 말하고 있다"라고 근거를 대면서 "우리 코로나 사태는 대구 사태이자 신천지 사태"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 가운데 '대구 사태'라는 언급이 대구에 문제가 있다는 맥락으로 해석되면서 논란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퍼졌다.

그러자 8일 시민단체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가 김어준의 발언을 두고 "대구지역 비하일 뿐 아니라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을 줬다"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제출했고, 9일엔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변호사로 알려진 도태우 변호사가 김어준을 모욕죄 등으로 대구지검에 고발하는 한편 관련 손해배상을 요구하기도 했다.

또한 현재 TBS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는 김어준의 방송 하차와 사과 등을 요구하는 글과 김어준을 응원하는 글이 함께 이어지고 있다.

3월 9일 오후 7시 13분 기준 TBS 홈페이지 자유게시판 3월 9일 오후 7시 13분 기준 TBS 홈페이지 자유게시판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