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고향 아이린·윤아·손나은 "대구경북 코로나 성금"

아이린, 윤아, 손나은. 인스타그램 아이린, 윤아, 손나은. 인스타그램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고통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에 스타들의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세 걸그룹 대표 멤버들도 최근 대구경북 주민들을 위해 써 달라며 성금을 보내 화제였다.

걸그룹 레드벨벳 멤버이며 대구가 고향이기도 한 아이린은 지난 27일 성금 1억원을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아이린은 "코로나19로 주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계시다는 소식을 듣고 힘을 보태고 싶었다"며 "대구시민들은 물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 모든 분들께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아이린과 같은 SM엔터테인먼트 소속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이자, 최근 배우 임윤아(본명)로도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윤아도 28일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성금 1억원을 기부했다. 윤아는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에 힘을 보태는 것은 물론, 전 국민이 힘든 시기를 잘 이겨내길 바라는 마음으로 기부금을 전한다"고 밝혔다.

걸그룹 에이핑크 멤버 손나은도 지난 27일 성금 5천만원을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했다. 손나은은 "코로나19로 위기를 겪고 있는 대구에 작은 손길을 보태고자 나눔 실천을 결심하게 됐다. 대구 시민들이 한 마음으로 위기를 잘 극복해나가길 응원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