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교주 이만희 입장 논란 "마귀가 시험"

내부 SNS통해 '특별편지' 전파…전도·교육·모임 자제 주문도
네티즌들 반응은 싸늘 그 자체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신천지 홈페이지 캡쳐.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신천지 홈페이지 캡쳐.

신도들 사이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자가 대규모로 나온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이 사태 이후 처음으로 입장을 내놨다.

그는 전날 신천지 전용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전파한 '총회장님 특별편지'라는 제목의 공지글에서 "금번 병마 사건은 신천지가 급성장됨을 마귀가 보고 이를 저지하고자 일으킨 마귀의 짓으로 안다"고 주장했다. 이 총회장은 "이 모든 시험에서, 미혹에서 이기자"며 "더욱더 믿음을 굳게 하자. 우리는 이길 수 있다. 하나님도 예수님도 살아 역사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불변의 믿음과 진리는 하나님의 것이고 죽어도 살아도 선지 사도들과 같이 하나님의 것"이라며서도 "당국의 지시에 협조해 주어야 한다. 우리의 일"이라고 코로나 19 대응에 나선 정부 협조를 주문했다. 그는 또 "우리는 세상에 속하지 않는다"며 "전도와 교육은 통신으로 하자. 당분간 모임을 피하자"고 제안했다. 이 총회장은 "지금 병마로 인한 피해자는 신천지 성도들"이라며 "이 시험에서도 이기자. 서로서로 위해 하나님께 쉬지 않고 기도하자"고 촉구했다.

이 총회장의 편지가 대중에 공개된 뒤 보인 네티즌들을 비롯한 여론은 매우 싸늘한 상태다. 네티즌들은 "차라리 국민 세금 쓰지 말고 총회장 돈으로 신천지 신도들을 치료하게 하자"거나 "그정도 믿었으면 총회장이 기적을 일으켜서 코로나19를 쫓아보내야되는 것 아니냐"며 날선 반응을 보였다. 또 "의도적으로 신천지의 이미지를 좋게하기 위한 술책일 뿐"이라며 "절대 속아넘어가선 안된다"는 네티즌들도 있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