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 "봉준호 거리 조성?" 대구시 "아직은 글쎄"

대구시 "감사패 전달 등 다각도 홍보 방안 모색 중"
봉준호 감독 "어릴 때 대구아카데미·만경관 자주 갔었는데"

대구시가 10일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의 아카데미 수상 축하글을 게시했다. 대구시 페이스북 페이지 캡쳐 대구시가 10일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의 아카데미 수상 축하글을 게시했다. 대구시 페이스북 페이지 캡쳐

대구시가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에 오른 봉준호 감독에게 찬사를 보냈다.

10일 대구시는 이날 페이스북 페이지에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봉 감독이 밝힌 "어릴 때 대구에서 살았어요. 대구아카데미 극장에서 '로보트 태권브이'를 봤던 기억이 나네요. 역사와 전통의 만경관도 자주 갔었는데..."라는 문구를 인용해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시는 해당 게시물에 대구의자랑, 우리나라의자랑, 세계의자랑 등의 태그와 함께 영화 '기생충' 포스터를 패러디한 대구 캐릭터 수달 포스터도 게시했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9일(현지시간) 미국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의 권위인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까지 4관왕을 거머줬다.

이같은 소식을 접한 대구시민들도 봉준호감독의 쾌거에 대해 SNS 등을 통해 찬사를 보냈다. 특히 봉준호 감독이 대구출신이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지역에 거리가 생기는 것 아니냐는 게시물까지 등장했다. 이에 네티즌 들은 "대단하긴 하다", "충분히 가능" 등의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거리 조성 이야기는 조금 이르다"면서 "우선 시민의 날에 초청하거나 대구를 전세계에 알려준 봉준호 감독에게 감사패 전달 등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9일(현지시간)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감독·각본·국제영화상 등 4관왕을 차지한 기생충의 봉준호이 미국 LA 더 런던 웨스트 할리우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감독·각본·국제영화상 등 4관왕을 차지한 기생충의 봉준호이 미국 LA 더 런던 웨스트 할리우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