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 오아시스 하우스 사업 펼쳐 7년간 129가구 주거환경 개선

봉사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회원들이 이달 8일 도량동 기초생활보장수급 가구를 찾아가 방수, 도색, 비가림막 설치, 방충망 수리 등 작업을 했다. 구미시 제공 봉사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회원들이 이달 8일 도량동 기초생활보장수급 가구를 찾아가 방수, 도색, 비가림막 설치, 방충망 수리 등 작업을 했다. 구미시 제공

경북 구미 9개 자원봉사단체가 7년째 저소득층 129가구를 대상으로 집수리를 해줘 귀감이 되고 있다.

10일 구미시에 따르면 봉사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사단법인 까치둥지, 구미시청년연합봉사단, LG디스플레이 등 자원봉사단체들은 2013년 3월부터 '오아시스 하우스 사업'을 펼쳐왔다.

봉사에는 단체 봉사자 3천444명이 참여해 저소득층 129가구에 173건의 도배·장판 교체, 지붕·보일러 수리 등 주거환경을 개선했다. 사업비는 구미시와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지원받거나 자체 성금으로 조달했다.

처음에는 단체별로 사업을 진행해 오다 2013년 구미시가 오아시스 하우스 사업으로 통합했다. '사막의 샘처럼 희망을 준다'는 의미로 오아시스 하우스라는 이름을 붙였다.

 

봉사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회원들이 이달 8일 도량동 기초생활보장수급 가구를 찾아 도색 및 비가림막 설치 공사를 하고 있다. 구미시 제공 봉사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회원들이 이달 8일 도량동 기초생활보장수급 가구를 찾아 도색 및 비가림막 설치 공사를 하고 있다. 구미시 제공

올해 첫 사업에는 봉사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회원 10명이 지난 8일 도량동 기초생활보장수급 가구를 찾아 방수, 도색, 비가림막 설치, 방충망 수리 등 작업을 했다.

이 단체는 인테리어 및 건축업 종사자 모임으로 1997년부터 읍·면·동을 대상으로 봉사활동을 해오다 오아시스 하우스 사업에 참여했다.

손상구 봉사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회장은 "작은 봉사로 기쁨을 줄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며 "집수리 봉사활동으로 주거환경이 열악한 이웃을 보살피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동문 구미시 복지정책과장은 "대부분 봉사자가 휴일도 반납하고 참여해 소외된 이웃에 따뜻한 희망의 손길을 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