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대구박물관 '해설과 함께하는 광대전'

16일(토) 오후 3시 해솔관 강당

'광대전' 공연 모습. 국립대구박물관 제공 '광대전' 공연 모습. 국립대구박물관 제공

 

국립대구박물관(관장 함순섭)은 11월 문화가 있는 날(플러스)을 맞아 16일(토) 오후 3시 해솔관 강당에서 '해설과 함께하는 광대전' 공연을 진행한다.

이번 공연은 올해 42주년을 맞는 국악예술단 한사위와 국립대구박물관이 공동 주최로 열린다.

이날 공연에서 여는 마당은 풍물패와 배우들이 춤을 추며 지신풀이로 관객들의 액을 막고 복을 빌어주는 것으로 공연이 시작된다. 첫 번째 마당은 양반계급에 저항하는 민중의 대표격인 말뚝이가 말채를 들고 춤을 추는 '말뚝이 춤'을 선보인다.

두 번째 마당인 '비비놀이'에서 비비는 상상의 동물로 몸은 사람이고 머리는 짐승이다. 춤보다는 재담 위주의 놀이로 누구나 이해가 가능한 관객 참여형 공연이다. 이어서 세 번째 마당인 '금회북춤'과 네 번째 마당인 '창작 두리버나'가 진행되며, 마지막으로 다섯 번째 마당에서는 '국가무형문화재 44호 자인팔광대' 공연이 펼쳐진다. 문의 053)768-6051.

관련기사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