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효 씨, '제7회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 전국사진 촬영대회' 금상

은상 최창호· 김소연 씨

금상 수상작인 박재효 씨의 '세계평화의 축제'. 한국사진작가협회 칠곡지부 제공 금상 수상작인 박재효 씨의 '세계평화의 축제'. 한국사진작가협회 칠곡지부 제공

'제7회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 전국사진 촬영대회'에서 박재효 씨가 '세계평화의 축제'란 작품으로 금상(칠곡군수상)을 차지했다. 세계평화를 염원하는 이 축제의 취지 및 성격을 화려한 불꽃으로 잘 표현한 점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칠곡군이 주최하고 한국사진작가협회 칠곡지부가 주관한 이번 대회는 전국 사진동호인을 대상으로 제7회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10월 11~13일) 기간 촬영한 작품을 응모받았다.

대회에는 총 401점이 출품됐으며, 이 중 우수작품으로 11점이 선정됐다.

은상 수상작인 최창호 씨의 '격파'. 한국사진작가협회 칠곡지부 제공 은상 수상작인 최창호 씨의 '격파'. 한국사진작가협회 칠곡지부 제공

최고상인 금상에 이어 은상(칠곡군의장상)은 최창호 씨의 '격파', 김소연 씨의 '대한의 건아들' 등 2점이 각각 선정됐다.

격파는 육군 제2작전사령부의 격파 장면을 생동감있게 포착해내 호평을 받았고, 대한의 건아들은 아이들과 군인들이 함께 탱크에 타고 있는 모습을 통해 현재와 미래를 한 프레임 안에 녹여낸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은상 수상작인 김소연 씨의 '대한의 건아들'. 한국사진작가협회 칠곡지부 제공 은상 수상작인 김소연 씨의 '대한의 건아들'. 한국사진작가협회 칠곡지부 제공

이 밖에도 동상 3점, 가작 5점, 입선 69점이 입상작에 올랐다.

상금(작품매입비)으로는 금상 200만원, 은상 100만원, 동상 50만원, 가작 30만원이 각각 주어진다.

시상식은 11월 5일 칠곡군청 강당에서 열리며, 입상작 전시회는 같은 달 18일부터 30일까지 칠곡군청 소갤러리에서 개최된다. 수상작은 추후 칠곡군 관광홍보자료로도 활용될 예정이다.

박용문 한국사진작가협회 칠곡지부장은 "지난해 11월 지부를 창립한 이후 올해 첫 촬영대회를 열었다. 기대 이상으로 상당한 수준의 작품들이 많이 출품됐고, 공정한 심사를 통해 입상작을 가렸다"며 "앞으로도 매년 촬영대회를 열어 미래세대들에게 평화의 메시지를 전해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