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 개봉 첫날 13만8천명 동원…최종 스코어 어떨까

영화 '82년생 김지영' 스틸컷. 배급사 제공 영화 '82년생 김지영' 스틸컷. 배급사 제공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개봉일 관객 13만8천명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로 출발했다. 이 영화가 앞으로 관객을 얼마나 모을지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전날 개봉한 '82년생 김지영'은 관객 13만8천968명을 불러모으며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조남주 작가의 동명 소설을 스크린으로 옮긴 이 영화는 1982년 태어나 2019년을 살아가는, 꿈 많던 어린 시절과 자신감 넘치던 직장생활을 거쳐 한 아이의 엄마이자 누군가의 아내로 살아가는 김지영 이야기를 그린다. 정유미와 공유가 주연을 맡았다.

82년생 김지영의 개봉 첫날 기록(오프닝 스코어)은 2011년 개봉한 '도가니'(13만6천94명)와 지난해 개봉한 '보헤미안 랩소디'(11만477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도가니와 보헤미안 랩소디의 최종 관객 기록은 각각 466만 2천926명, 994만 8천386명으로 집계됐다.

남성 관객보다는 여성 관객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CGV 관객 분석에 따르면 전날 이 영화 관객 중 여성 비중은 78.6%로, 전체 영화 평균 여성 관객 비율인 69.9%보다 높았다.

평점은 CGV 골든에그 지수 97%, 롯데시네마 평점 9.4점을 기록하고 있다.

 

관련기사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