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울아트센터 개관 20주년 풍성한 공연·전시

9일 기념 콘서트, 1일~11월 2일 두 차례 전시회도

CM심포니오케스트라 CM심포니오케스트라

 

행복북구문화재단 어울아트센터가 개관 20주년을 맞아 10월 한 달간 풍성한 공연과 전시로 지역민에게 보답한다. 1999년 문을 연 어울아트센터는 지난해 북구문화재단이 출범해 더욱 실험적인 기획과 전문적인 운영으로 지역문화 활성화는 물론 참여의 생활문화 지평을 넓혀가고 있다.

이번 기념 행사는 'BEYOND 20 TOWARDS 20(20년을 넘어 20년을 향하다)'를 주제로 어울아트센터의 설립목적을 되새겨보고, 앞으로의 미래를 함께 그려보고자 마련됐다.

먼저 9일(수) 오후 5시, 어울아트센터 함지홀에서 개관 20주년 기념 콘서트 'BEYOND 20 TOWARDS 20'을 개최한다. 공연은 어울아트센터 상주오케스트라인 CM심포니오케스트라와 행복북구합창단, 그리고 대구를 대표하는 음악가들이 함께하는 성대한 클래식 콘서트로 꾸며진다. 특히 1999년 개관 당시 피아노 연주를 보인 허수정 피아니스트가 CM심포니오케스트라의 단장을 맡아 연주에 참여한다.

행복북구합창단이 'O Sole Mio(오 나의 태양)'와 '경복궁 타령'으로 공연의 문을 열고 이어 대금 이현창, 한국무용 장희정이 출연해 영화 서편제의 주제곡인 천년학을 선사한다.

소프라노 최윤희는 3명의 후배 소프라노와 함께 김효근의 '눈'과 L. Arditi의 '입맞춤(Il bacio)'을 노래하고 퓨전앙상블 풍류21은 오케스트라와 함께 '신 뱃놀이'를 연주한다.

테너 박신해, 차경훈, 이병룡, 바리톤 구본광, 박정환, 임봉석 등 성악가들도 박태준 작곡 '동무생각'과 G. Verdi의 'Brindisi (축배의 노래)'를 함께하며 공연의 대미를 장식한다.

권기철 작 '어이쿠' 권기철 작 '어이쿠'

 

또한 10월의 시작과 함께 개관 20주년 기념 전시 '공존하는 도시', '감·성·환·유(感·性·換·喩)'가 연달아 개최된다. 전시는 1999년부터 현재까지 어울아트센터의 역사와 함께해온 지역의 대표 작가들을 초대한다.

첫 번째로 10월 1일(화)부터 19일(토)까지 열리는 전시 '공존하는 도시'는 지역 추상미술의 다양성을 표방하며 독자적 작품세계를 다져온 김결수, 김영세, 김영진등 14인 작가가 참여한다. 이들은 현대미술운동 실험정신의 맥을 이어오며 여전히 시대의 단편을 작업에 녹여내고 있다.

이어 10월 22일(화)부터 11월 2일(토)까지, 두 번째 전시 '감·성·환·유(感·性·換·喩)'가 열린다. 전시에는 강상택, 권기철, 금대연, 김봉천, 김진혁 등 20여 명이 참여한다. 이들은 20년이 지난 현재도 사람들의 감성적 사유를 작품에 반영하며, 많은 미술 애호층을 형성해오고 있다.

이태현 행복북구문화재단 대표는 "언제나 어울아트센터와 함께 해준 많은 주민과 예술가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 앞으로 어울아트센터는 문화예술을 매개로 모두를 이어주는 문화 플랫폼 역할을 하고자 최선을 다할 것이다" 고 전했다. 문의 053)320-5120.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