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문화예술회관 '한가위 신명 한마당'

12~14일 국악공연·전통놀이 체험 다채

지난해 '한가위 신명 한마당' 모습. 대구문예회관 제공 지난해 '한가위 신명 한마당' 모습. 대구문예회관 제공

 

대구문화예술회관(관장 최현묵)은 추석을 맞아 '한가위 신명 한마당' 행사를 개최한다. 대구시립국악단의 신명나는 국악공연과 함께 전통놀이 체험을 즐길 수 있다.

대구시립국악단은 추석 당일인 13일(금) 오후 5시 팔공홀 앞 야외특설무대에서 국악공연을 펼친다. 이날 민속합주 '신뱃노래'를 시작으로 한국무용 '살풀이'와 '태평무', 판소리와 경기민요연곡, 생황독주와 가야금·해금 2중주 등 연주와 춤, 노래가 어우러진 다채로운 국악공연을 준비한다. 무대의 마지막은 '등불패'의 '판굿'으로 상모돌리기, 사자놀이 등 신명나는 놀이마당을 펼쳐 보인다. 그리고 버나놀이(대접 등을 막대기로 돌리면서 재주를 부리는 전통연희) 등에 관객을 참여시켜 관객과 함께 즐기는 자유로운 무대로 꾸밀 예정이다.

전통놀이체험은 추석 전날인 12일(목)부터 14일(토)까지 3일 동안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 미술관 앞마당에서 즐길 수 있다. 재기차기, 팽이치기, 윷놀이, 투호, 굴렁쇠 등 다양한 민속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해 가족친지들이 함께 어울려 흥겨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했다.

최현묵 대구문화예술회관 관장은 "팔공홀 리모델링 공사를 마쳐 시민들과 예술인 모두에게 더 좋은 문화 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문화예술회관이 대구시민들의 다양한 문화·예술 활동의 중심지로서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노력 하겠다" 고 밝혔다. 문의 053)606-6193(대구시립예술단 단체운영팀).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