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한국 평협 창립 50주년 기념공연 연극 '빛으로 나아가다'

한국 평협 창립 50주년 기념공연 연극 '빛으로 나아가다'

6일(목), 7일(금) 오후 4시, 8시 주교좌 범어대성당 드망즈홀

천주교 대구대교구(교구장 조환길 대주교) 평신도위원회(위원장 이동구)·평신도사도직단체협의회(회장 류해석)는 6일(목)·7일(금) 오후 4시와 8시, 총 4회에 걸쳐 한국 평협 창립 50주년 기념공연인 연극 '빛으로 나아가다'(김문태 원작, 서가연 공동각색, 민복기 연출)를 주교좌 범어대성당 드망즈홀에서 올린다.

이번 연극은 '사의 찬미'로 유명한 윤심덕과 함께 현해탄에서 목숨을 던진 김우진의 동생 김익진의 삶을 다루고 있다. 작품의 주인공 김익진(세례명 프란치스코)은 만석꾼의 아들로 태어나, 일제강점기에 일본 와세다대와 중국 베이징대에서 유학을 할 정도로 부유했다. 하지만 나라를 잃은 슬픔에 대한 고뇌, 청빈한 종교적 삶을 원했던 신념 등으로 모든 재산을 소작인들에게 나눠주고, 천주교 평신도로서 청빈·청렴한 삶을 몸소 실천한 참 신앙인이었다.

김익진으로부터 재산을 무상으로 받은 소작인들 일부가 자기는 덜 받았다고 불만을 표시하는 장면. 서울가톨릭연극협회 제공 김익진으로부터 재산을 무상으로 받은 소작인들 일부가 자기는 덜 받았다고 불만을 표시하는 장면. 서울가톨릭연극협회 제공

주인공 김익진의 노년 역 심우창(세베로), 중년 역 유태균(토마스), 청년 역 신현용(대건 안드레아), 어린 김익진 역 황준우 평신도 배우가 출연한다. 김익진의 형 김우진 역 김동원(토마스 A.), 아버지 역 승주영(안셀모), 어머니 역 장영주(율리아나), 오기선 신부 역 박승득(사도요한), 김화영 수녀 역 문지영(레지나), 김춘삼 역 양영준(베드로), 박서방 역 이승호(도미니코) 배우가 캐스팅됐다.

조환길 대주교는 축사를 통해 "대구대교구와 깊은 인연을 갖고 계신 김익진 프란치스코의 삶에 관한 연극작품을 무대 위에 올리게 되어 참 기쁘게 생각한다"며 "대구 평협은 서상돈 아우구스티노를 비롯해 김익진 프란치스코와 같은 훌륭한 평신도들을 선배로 모시고 있어 자랑스럽다"고 전했다.

대구대교구 평신도위원회 이동구(세례명 마티아) 총회장은 "이 연극을 통해 우리 신자들은 현재 주어진 각자의 삶을 되돌아보고, 참 신앙의 의미가 무엇인지 한번 묵상해보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추천했다.

작품 홍보를 위해 올해 8월 중순에 대구를 방문했던 서울가톨릭연극협회 최주봉(요셉) 회장은 "한국의 천주교회는 평신도들이 기초를 놓아 자생했다"며 "재물보다는 옳고 의로운 일에 목말랐던 김익진 프란치스코의 정신을 확인할 수 있는 좋은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전석무료. 문의 010-5241-4338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