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제10회 현진건문학상 발표

김가경 현진건 문학상 본상 수상작가 김가경 현진건 문학상 본상 수상작가

현진건문학상 운영위원회는 2018년 '제10회 현진건문학상' 수상작가로 소설가 김가경씨를 선정했다. 수상작 단편 '유린 이야기'는 유린(urine, 오줌)이 냄새 나는 배설물이지만 우리 몸과 불가분의 관계인 것처럼, 이 작품은 우리가 잊은 채 살고 있는 인간적인 것의 근원을 찾아가고 있다.

우수상 수상작인 이아타 씨의 단편 '무릎 위에'는 프랑스에서 8년 만에 재회하는 남녀의 이야기로 덧없는 시간에 대한 애상을 섬세하게 포착하고 있다. 8년 전과 이틀 전, 혹은 10분 전과 5분 전의 세계를 순환과 반복의 시간 안에 한데 묶어내는 솜씨가 매우 날렵하다는 평을 받았다. 심사는 소설가 강석경, 구효서, 이수남 씨가 맡았다. 시상식은 20일(토) 오후 4시 대구경북 디자인센터 컨벤션 홀에서 열린다.

본상 상금은 1천500만원, 우수상 상금은 500만원이며, 수상작들은 제10회 현진건문학상 작품집에 게재된다.

이아타 현진건 문학상 우수상 수상작가 이아타 현진건 문학상 우수상 수상작가

본상 수상작가인 김가경씨는 1965년 충북 진천 출생하고, 동아대 문예창작학과 대학원 졸업했다. 2009년 부산일보 신춘문예와 2012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당선했다. 우수상 수상작가인 이아타씨는 2010년 계간 '작가세계'로 등단했고, 불교신문 신춘문예에 당선되었다. 중편소설 '버드'로 심훈문학상 수상했으며, 소설집으로 '월요일의 게이트볼'이 있다.

추천작으로는 김동혁 '아화', 배이유 '검은 붓꽃', 이근자 '지하철과 달팽이', 장정옥 '물고기의 집', 정인 '아무 곳에도 없는', 최정희 '능소화 필때' 등 6편이 선정됐다.

 

강정호 현진건 청소년 문학상 대상 강정호 현진건 청소년 문학상 대상

제7회 현진건 청소년문학상에는 강정호(안양예술고등학교 3학년) 학생의 '9회말 2아웃'이 대상, 하수은(경화여고 출신)양의 '고래의 눈'이 금상, 김금비(고양예술고등학교 3학년) 학생의 '역행'이 은상, 김보민(거제중앙고등학교 3학년) 학생의 '숨비소리'가 동상에 당선되었다. 심사는 소설가 이연주, 윤중리, 장정옥, 이근자, 권이항씨가 맡았다.

현진건문학상은 한국근대문학을 개척한 빙허 현진건 선생을 기리는 문학상으로 2009년부터 시행하고 있으며, 현진건문학상운영위원회와 매일신문이 주최하고 대구소설가협회가 주관하며, 대구시, 대구문화재단, (주)스파밸리가 후원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