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갑다 새책] 아버지 내 몸 들락거리시네/ 황명자 지음/ 시와반시 펴냄

1989년 '문학정신'으로 등단한 황명자 시인의 네 번째 시집이다. 이 시에서 먼저 눈에 띄는 건 제목에서 보이는 것처럼 귀신과 소통이다. 해설을 쓴 이하석 시인은 이를 '객귀(客鬼)들림'으로 해석하고 있다. 자살, 타살, 익사, 교통사고 등 불행하게 죽은 귀신이 이승을 떠나지 못하고 객(客)처럼 떠돌아 다닌다고 '객귀'로 불린다고 한다.

황 시인의 표제시에서 보듯 시인은 객귀로 찾아온 아버지로 인한 고통을 시로 풀어내고 있다. 선친과의 아픈 소통을 통해 자신의 몸에서 아버지를 떼어냄으로서 본인은 비로소 치유를 얻는다. 이 아픔은 시집 전체를 관통하는 화두로 작용한다.

시인은 늘 아프기에 말(言)도 아프고 그녀가 그려내는 시도 '고통의 미학'으로 귀결된다. 이하석 시인은 '그녀가 그려낸 눈물겹고 아련한 감성들이 이러한 자기의 상처 의식을 거쳐서 궁극적으로 화해로 도달한다'고 설명한다. 130쪽, 1만원.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